0
 332   17   1
  View Articles

Name  
    (2012-11-30 03:45:57, Hit : 1603, Vote : 496)
Subject  
   아들아..


아들 아!

결혼 할때
부모 모신다는 여자 택하지 말아라
너는 엄마랑 살고 싶겠지만

엄마는 이제 너를 벗어나
엄마 아닌 인간으로 살고 싶단다.
엄마 한테 효도하는 며느리를 원하지 말아라
네 효도는 너 잘사는 걸로 족하거늘

네 아내가 엄마 흉을 보거든
너 속상하는 것 충분히 이해한다.
그러나 그걸 엄마한테 옮기지 말아라
어미도 사람인데 알고 기분이 좋겠느냐
모르는게 약 이란걸 백번 곱 씹고
엄마 한테 옮기지 말아라



아들 아!

내 가장 사랑하는 아들아
나는 널 배고 낳고 키우느라 평생을 바쳤거늘
널 위해선 당장 죽어도 하나 서운할게 없거늘
네 아내는 그렇지 않다는걸 조금은 이해 하거라
너도 네 장모를 위해서 네 엄마 만큼은 아니겠지



아들 아!

혹시 엄마가 가난하고 약해지거든 조금은 보태 주거라
널 위해 평생을 바친 엄마이지 않느냐
그것은 아들의 도리가 아니겠느냐
독거노인을 위해 봉사하는 사람도 있는데
어미가 가난하고 약해 지는데
자식인 네가 돌보지 않는다면 어미는 얼마나 서럽겠느냐
널 위해 희생했다 생각지는 않겠지만
내가 자식을 잘못 키윘다는 자책이 들지 않겠느냐?



아들 아!

명절이나 어미 애비 생일을 좀 챙겨주면 안 되겠니?
네 생일 한번 잊은적 없는데
그날 되면 배 아파 낳은 그대로
그때 그 느낌 그대로 꿈 엔들 잊은 적 없는데
네 아내에게 떠밀지 말고 네가 챙겨 주면 안 되겠니?
생일상 받고 싶은 욕심이 아니라
잊혀지고 싶지 않은 어미의 욕심이란다.



아들 아!

내 사랑하는 아들 아!
이름만 불러도 아련한 아들 아!
네 아내가 이 어미에게 효도하기 바란다면
네가 먼저 네 장모에게 잘 하려므나
네가 고른 아내라면
너의 고마움을 알고 나에게도 잘하지 않겠니?
난 내 아들의 안목을 믿는다.

딸랑이를 흔들면 까르르 웃던 내 아들 아!
가슴에 속속들이 스며드는 내 아들 아!
그런데 네 여동생 그 애도 언젠가 시집을 가겠지
그러면 네 아내와 같은 위치가 되지 않겠니?
항상 네 아내를 네 여동생과 비교해 보거라
네 여동생이 힘들면 네 아내도 힘든 거란다.

내 아들 아! 피 눈물같은 내 아들 아!
내 행복이 네 행복이 아니라 네 행복이 내 행복이거늘
혹여! 나 때문에 너희 가정에 해가 되거든
나를 잊어다오 이건 네 어미의 모정이란다.

너를 위해 목숨도 아깝지 않은 어미인데
너의 행복을 위해 무엇인들 아깝지 않으니
물론 서운하겠지 힘들겠지 그러나 죽음보다 힘들랴



그러나 아들아!

네가 가정을 이룬 후 어미 애비를 이용하지는 말아다오
평생 너의 행복을 위해 바쳐온 부모다
이제는 어미 애비가 좀 편안히 살아도 되지 않겠니
너희 힘든건 너희들이 알아서 살아다오
늙은 어미 애비 이제 좀 쉬면서 삶을 마감하게 해다오
너의 어미 애비도 부족하게 살면서 힘들게 산 인생이다.

그러니 너희 힘든거 너희들이 헤쳐가다오
다소 늙은 어미 애비가 너의 기준에 미치지 못하더라도
그건 살아오면서 따라가지 못한 삶의 시간이라는 걸
너희도 좀 이해 해 다오
우리도 여태 너희들 이해 하기 위해 노력하지 않았니

너희도 우리를 조금
조금은 이해 하기 위해 노력하면 안되겠니?
잔소리 같지만 너희들이 이해 되지 않는 부분들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리렴 우린 그걸 모른단다.
모르는게 약이고



아들 아!

우리가 원하는건 너희들의 행복이란다.
그러니 너희도
늙은 어미 애비의 행복이 뭔지를 알아다오
손자 기르며 손자의 얼굴 정말 보고 싶단다.

늙으면 어린애 된다는 말
그래서 손주가 보고 싶단다.
잊지 말고 귀여운 손주 자주 보여다오
나를 나쁜 어미로 몰지 말아라
내가 널 온전히 길러 목숨마저 아깝지 않듯이
너도 내 자식을 온전히 길러 사랑을 느끼거라

아들 아! 사랑한다.
목숨보다 더 사랑한다.
그러나 목숨을 받히지 않을 정도에서는
내 인생도 중요하구나

- 좋은생각 중에서 -



no
subject
name
date
hit
*

  아들아..

2012/11/30 1603 496
331
  당뇨병, 매일 콩 한 컵씩 3개월 먹었더니…깜짝

2012/10/25 1805 536
330
  전세 재계약, 이것만은 알아두자

2012/10/16 1973 610
329
  구내염

2012/10/15 1937 564
328
  시중에 판매 중인 젖병 제품

2012/06/18 2094 584
327
  소아들에게 발생하는 급성중이염

2012/04/18 2252 597
326
  10년간 과학자도 못 푼걸 게이머들 10일만에…

2012/02/29 1681 570
325
  이기종 간 파일 공유를 위한 WebDAV 설정

2011/09/17 3069 901
324
  모유만 100% 수유 원한다면 ‘출산직후 3일’ 무조건 먹여야

2011/08/30 1873 600
323
  아이의 성장을 돕는 '간단 마사지'

2011/08/29 2145 778
322
  채소 흡수율, 그냥 먹으면 17% 녹즙 먹으면 67%

2011/06/27 2050 779
321
  고가정책펴는 회사, 소비자가 뭉쳐 물먹인다

2011/06/15 2188 745
320
  "아버님, 컴퓨터 1시간 이상 하지 마세요"

2011/06/05 1968 708
319
  [Why] [이인식의 멋진 과학] 머리가 좋아지는 음식물

2011/02/20 2368 945
318
  당신 나쁜 상사야" 증거하는 5가지 징후

2011/02/16 2015 731
317
  주택 임대사업자 5채 → 3채 완화

2011/02/12 2073 811
316
  [송희영 칼럼] 전세대란 뒤의 더 큰 폭발송희영

2011/02/12 2203 887
315
  교부초래(敎婦初來)

2011/02/11 2285 941
314
  [Why] 따뜻한 방 좋아하면 뚱뚱보 돼요

2011/02/06 2108 762
313
  치매환자 손발 안 묶고도 치료 가능합니다

2011/02/02 2237 753
1 [2][3][4][5][6][7][8][9][10]..[17]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