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332   17   7
  View Articles

Name  
    (2005-05-08 01:38:49, Hit : 3594, Vote : 1152)
Subject  
   사랑의 성립 요건
어제 대학동기와 메신저로 채팅을 하였다.
011 쓰는 놈이 네이트온을 안 쓰다니.. 문자 메세지 100건이 매월 무료인데...
그래서 MSN으로 얘기하였다.

어쩌다 보니 결혼에 대한 얘기가 나왔다.
그 친구는 지극히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 주었다.
여자들은 경제적으로 충족시켜줄 수 있고, 자신을 많이 아껴주는 남자라면 결혼한다라는 이론..
100퍼센트 적용되는 룰은 아니지만, 상당히 공감되는 말이다. 이 두가지 요건은 적어도 성립되어야 한다. 기타 다른 요건이 더 충족되어야 하기도 하지만, 적어도 이 두가지 요건은 반드시 충족되어야 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이 두가지만 충족되어도 결혼할 수 있다...
이 친구가 충고해 주는 말이다. 유부남이기에 사실 다른 친구가 한 말보다 더 신뢰가 가긴 한다.

하지만, 내가 아직 순진해서인지 비현실적인건지, 내가 보는 관점은 좀 막연하고 성공률은 더욱 떨어진다.
사랑이라는 것은 상호 교류라고 생각하고, 어느 일방만이 좋아한다고 성립되는 것이 아니다라는 것.
일방만의 선호로 인해 맺어지지 않고 양자간의 선호가 성립되어야 하기 때문에 그만큼 성공률은 확연하게 떨어진다.
나를 좋아하지 않던 사람을 기어코 나의 것으로 만드는 케이스, 나는 그것은 쟁취일 뿐이라 평가절하한다.

그래서 나는 나 혼자만 좋아한다고 판단하게 되면 과감하게 포기해 버린다. 그래 왔다.

사랑은 용기있는 자의 것이다라는 말이 있다. 나의 기준에 의하면 이 말은 상호간에 서로 용기를 내어야 사랑이 성립된다는 말이다. 글 자체에는 보이지 않지만 쌍방이라는 뜻이 내포되어 있다는 것이 나의 지론이다.
용기라 함은 상대방에게 어떤 방식으로든 좋아한다라는 신호를 보내는 행위인 것이다. 그것이 단도직입적이던 알듯 말듯한 애매한 것이던 간에...
개인적으론 후자가 현명하다고 생각한다. 나 자신이 받을 상처도 방어하고, 상대방이 겪을 불편함도 거두고... 물론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기에 상대방을 배려하는 면이 더 크다. 상대방도 자신을 좋아한다라는 용기(신호)를 보이고 이것을 자신이 알아 차릴 수 있게 해 준다면 사랑은 성립되는 것이다.

만약 상대방이 좋아하지 않는다거나, 용기를 내어 신호를 보내지 않는다면 성립되지 않는다.
결국 상호간에 좋아해야 하며, 실제 용기를 내어 서로 신호를 주고 받아야 이루어진다고 할 수 있다. 결국 나의 관점에서 정립하자면, 사랑은 용기를 가진 서로 사랑하는 사람들의 것이다라고 할 수 있다.

한때는 사랑은 용기있는 자의 것이다란 말을 이렇게 해석한 적도 있다. 적극적으로 상대방이 나를 좋아하게끔 만드는 것...
많은 노력과 정성을 들여 상대방이 나를 좋아하게 만들었을 때 성립된 사랑... 하지만, 나는 이것은 공고하지 않은 일시적인 성과라 생각한다.
어느 멋진 사람은 이렇게 말할 지도 모른다. 상대방을 진정 사랑한다면 죽을 때까지 그 노력과 정성을 기울일 수 있다고....
그러나 이 노력과 정성이 없다면 사랑하지 않는다는 자체가 과연 사랑의 성립이라 할 수 있을까?

나는 사람 자체를 좋아해야 하는 그러한 순수한 사랑을 말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상대방에 대한 선호는 흔히 말하는 조건이 포함될 수도 있다. 집안환경이라든지 능력... 뭐 이런 것들... 나는 이런 것을 비난하지 않는다. 사람마다 갖고 있는 각자의 기준을 나는 인정한다.
내가 말하고 있는 것은 사랑이 성립되는 필요충분조건이다. 이것은 바로 "쌍방간의 선호"와 "신호 수행" 이 두가지인 것이다.

친구의 말을 되씹어 보자면, 남자가 어느 여자를 좋아하고 있는데, 이 여자랑 결혼할 수 있으려면 안정된 경제력과 아껴주는 마음 이 두가지를 갖추면 된다는 것이다. 나의 사랑에 대한 철학에 따르자면, 이 남자가 이 두가지 조건만 갖춘다면 쌍방간의 선호라는 첫째 조건은 성립되는 셈이다. 그러나 신호 수행이라는 것이 하나 더 있다. 그러므로 보다 확률적으로 어렵다...

어제 친구가 했던 얘기를 듣고 나서 과연 내 기준은 뭘까 생각해 봤다..
그래서 이렇게까지 생각해 본 것이다. 내가 상대방을 선호하게 되는 조건 자체는 그리 높지 않다. 다만 "상호 선호"와 "신호 수행" 이 두 가지가 충족되지 않았을 뿐인데, 남들은 상대방을 선호하는 나의 기준이 높다고 오해를 한다.
상대방에 대해 요구하는 조건이 높은 것이 아니라 사랑이 성립될 수 있는 요건을 모두 갖추지 못했다고 해야 오히려 더 맞을 수도 있겠다.


feeling II
돌려말하지말고 간단히 얘기해라.

대학원에서 영계와 사귀고쉽은데, 개요가 잘 안 짜진다고... ^^;;
 2005/05/09   

tioh
^^ 그렇게 들렸나?

그렇다기 보단 내 자신을 나두 잘 모르겠어서.... 기회가 있어도 잡지 않고 하는 내 자신이 왜 이럴까 싶어... 곰곰히 생각해 봤거든.. 암튼 여전히 복잡하기만 하다~~
 2005/05/10   


no
subject
name
date
hit
*
212
  비전 제시

2005/05/17 4081 1505
211
  “피자 달라” 호주교도소 인질극

2005/05/13 3984 1446

  사랑의 성립 요건 [2]

2005/05/08 3594 1152
209
  강력 접착제.

2005/05/01 4138 1484
208
  현충원 사전 답사

2005/05/01 3856 1360
207
  신입사원 [2]

2005/04/28 3835 1317
206
  니뽕 뿡~~~

2005/04/15 3768 1395
205
  세월의 흔적~ [2]

2005/04/05 3877 1317
204
  코이 [3]

2005/04/02 3545 1220
203
  저녁 식사 [1]

2005/03/22 3667 1431
202
  사이언스 타임즈에 실린 아버지 기사 [1]

2005/03/19 4547 3798
201
  두통은 괴로워~ [1]

2005/03/16 3955 1349
200
  내 방에 거미 [1]

2005/03/10 3722 1393
199
  반성~

2005/03/10 3480 1345
198
  내가 앞서간다고 느끼는 때..

2005/03/02 3857 1246
197
  공감대 [3]

2005/02/20 4002 1537
196
  너무나 좋은 뉴에이지

2005/02/18 4239 1406
195
  핸드폰에 저장된 번호 [3]

2005/02/16 3887 1255
194
  놀라울 따름인 그림

2005/02/04 3617 1310
193
  기특한 아들~~

2005/01/30 3347 1203
[1][2][3][4][5][6] 7 [8][9][10]..[17]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