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332   17   2
  View Articles

Name  
    (2010-09-29 23:46:27, Hit : 3965, Vote : 1439)
Subject  
   탈모, 머리카락 가늘어질 때 약물 치료 시작하면 90% 막는다
탈모, 머리카락 가늘어질 때 약물 치료 시작하면 90% 막는다
"더 늦기 전에 관리하자"Url 복사하기
스크랩하기
블로그담기


마케팅회사 팀장 김모(47)씨는 요즘 아침에 샤워할 때마다 휘파람이 절로 난다. 휑하게 비었던 머리 숱이 촘촘해졌기 때문이다. 김씨는 1년 전 부쩍 머리가 빠지기 시작했다. 머리를 감을 때마다 머리카락이 한웅큼씩 빠졌다. 고민하던 그는 문득 할아버지의 생전 모습이 떠올랐다. 부모님은 괜찮았지만 조부는 머리 숱이 거의 없었다. '탈모는 유전'이라는 말을 들었던 그는 분당서울대병원 피부과를 찾았고, 탈모 초기로 진단받았다. 김씨는 먹는 탈모약 처방을 받은 뒤 빠지는 머리카락이 줄어드는 동시에 새 머리카락이 나기 시작해 지금은 몰라볼 정도로 머리숱이 많아졌다.



▲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spphoto@chosun.com
김씨의 사례와 같은 '남성형 탈모'는 우리 몸 속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대사를 통해 DHT이라는 남성호르몬으로 변화하면서 생긴다. DHT가 모낭에 침범하면 모낭은 축소되고 축소된 모낭에서 자란 머리카락은 점점 가늘어지며 결국에는 머리카락이 더이상 나지 않는다. 남성형 탈모의 70~80%가 DHT때문이며 나머지는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 그렇다고 모든 사람이 이 호르몬에 반응하는 것은 아니다. 유전적 요인이 있는 사람에게서만 나타나는데, 현재까지는 유전적 요인이 무엇인지는 모른다. 유전성 탈모는 김씨처럼 조부모 대에서 부모를 건너뛰고 손자로 이어지기도 한다.

탈모의 치료는 이런 원리를 역이용한다. 테스토스테론이 DHT로 변환되는 것을 막는 약물을 초기부터 복용하면 90%정도는 탈모를 거의 막을 수 있다. 어느정도 진행된 뒤 복용한다 해도 70~80%에 이르는 사람은 효과를 본다는 게 전문의들의 설명이다. 따라서 탈모는 언제 병원을 찾아 처방을 받느냐가 관건이다. 일찍 약물 치료를 시작하면 활동이 더뎌지는 모낭을 다시 활발히 일하게 할 수 있지만 완전한 휴식기에 접어든 모낭은 살릴 수 없기 때문이다. 탈모 치료는 이와 같은 약물 요법과 함께 모발이식술, 탈모 관련 의약·비의약품의 개발 등으로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




/ 박노훈 헬스조선 기자 pnh@chosun.com

2010.09.29 09:05 입력



no
subject
name
date
hit
*
312
  피하지 말고 부딪히자.

2006/03/19 3489 1313
311
  표정

2005/08/15 3876 1401
310
  택시 기사들은 알고 있다 숨겨진 맛집을!

2008/04/24 4101 1496
309
  태오의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3]

tioh
2002/03/06 3619 1495
308
  태오의 홈페이지 주소가 바뀌었습니다. [3]

2002/12/04 3634 1228
307
  태오의 연예스타일~ [3]

2005/01/16 4538 1562
306
  태오의 사이트도 회원가입 받습니다. [3]

2002/09/03 3802 1444
305
  태오야 휴가 잘 보내~~ [1]

2003/07/26 3484 1171
304
  태오야 큰일났다. 아싸짱넷 망했다!! [1]

2002/12/02 4323 1269
303
  태오라는 이름 [2]

2004/12/29 4514 1766
302
 비밀글입니다 태오님은 보세요

2003/04/11 6 1
301
  태오는... [3]

feeling II
2002/05/22 2629 937
300
  태오.... [8]

찌뽕
2004/01/09 3213 1097
299
  태오 절대반지를 사용하다~ [2]

2003/01/22 3945 1189

  탈모, 머리카락 가늘어질 때 약물 치료 시작하면 90% 막는다

2010/09/29 3965 1439
297
  코이 [3]

2005/04/02 3535 1219
296
  카투사 위크 !! [1]

2002/05/10 8010 1521
295
  치매환자 손발 안 묶고도 치료 가능합니다

2011/02/02 2484 819
294
  축!!! 16강 [1]

2002/06/15 2551 947
293
  최성수 기가 막히더라..

2004/02/29 4385 1679
[1] 2 [3][4][5][6][7][8][9][10]..[17]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