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332   17   2
  View Articles

Name  
    (2010-09-06 10:02:57, Hit : 3065, Vote : 1190)
Subject  
   MP3 달고사는 우리아이 귀 괜찮을까

MP3 달고사는 우리아이 귀 괜찮을까


애플 아이팟(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오는 9월9일은 대한이과학회가 정한 `귀의 날'이다. 대한이과학회(http://otologicsociety.or.kr)는 44회째 귀의 날을 맞아 `소음성 난청의 예방'을 주제로 대국민 홍보활동을 펴고 있다.

특히, 학회는 최근 젊은 층에서 급속히 느는 소음성 난청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만큼 요즘 청소년들이 MP3 등의 음향기기를 과도하게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소음성 난청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2003년 2천858명, 2005년 3천617명, 2007년 4천741명 등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특히 2007년 한해 진료를 받은 소음성 난청환자 가운데 10~30대가 45.8%로, 11.2%를 차지한 60대 이상 노인의 4배를 넘었다.

또한 2007~2009년 사이 난청과 이명 등의 증상으로 이비인후과를 찾은 4천281명의 환자를 분석한 또 다른 결과를 보면 7.1%(305명)에서 소음이 원인이 돼 난청이나 이명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305명의 소음성 난청환자 가운데는 역시 10~40대의 젊은 연령이 66.4%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는데, 그 원인으로는 음악이 가장 많았고 이어 사격, 작업장의 소음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이어폰에 의한 소음성 난청은 왜 생기는 것일까.

학회에 따르면 귀는 외이도(귓구멍)와 고막, 중이강, 달팽이관, 청각신경 등으로 이뤄져 있다.

`듣는다'라는 것은 외부의 소리가 귓구멍을 통해 들어와서 고막을 진동시키고 이 진동이 중이강 내의 이소골(귀의 작은 뼈)을 통해 달팽이관에 전달되면 달팽이관이 물리적 에너지인 진동을 전기 에너지로 바꿔 뇌에 전달하게 된다.

이때 고막을 통해 들어온 에너지 대부분은 달팽이관으로 전해지지만 일부는 반사돼 다시 외부로 빠져 나간다. 그러나 이어폰을 통해 음악을 들으면 이 반사되는 에너지가 빠져나가지 못하고 다시 증폭이 되므로 더 큰 소리가 달팽이관에 전달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또한 이어폰을 주로 지하철, 버스, 야외 등의 소음환경에서 사용하는 것도 문제를 더 키운다. 주변 소음을 이겨내고 청취하기 위해 자신도 모르게 음량을 높이게 되기 때문이다.

이론적으로 90dB(데시벨) 이상의 소음에 하루 8시간 이상, 105dB 이상에서 하루에 1시간 이상씩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소음성 난청이 발생한다고 한다.

학회가 내놓은 자료를 보면 지하철 내부나 플랫폼의 소음강도는 대개 85~95dB이다. 하지만, 이런 환경에서 이어폰으로 잘 들릴 정도의 음량을 맞추고 소리 강도를 측정한 결과, 이어폰을 통해 들어오는 음악의 소리크기는 105dB에 이르렀다는 게 학회의 설명이다.

즉 지하철에서 매일 한 시간씩 이어폰으로 음악을 청취한다면 수년 내 소음성 난청이 심화할 수 있다는 결론인 셈이다.

또 다른 국내 연구에 따르면 MP3 등의 음향기기를 사용하는 10대 청소년 490명 중 하루에 1시간 이상 사용하는 청소년이 무려 60.8%에 달했고, 그중에서 3시간 이상 사용하는 청소년이 14.1%나 됐다.

1년 이상 음향기기를 사용한 청소년의 비율은 72.3%, 3년 이상 사용하는 비율은 23.9%였는데, 음향기기를 한 번에 오랜 시간, 또 오랜 기간 사용할수록 청력이 나빴으며 특히 5년 이상 장기간 사용한 경우는 현저한 청력감소 소견이 관찰됐다.

이런 결과는 청소년기의 이어폰 과다사용이 추후 성인이 됐을 때 소음성 난청을 유발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학회는 지적했다.

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최재영 교수는 "소음성 난청은 아직까지 치료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한 질환 중의 하나로 치료법에 대해서도 약간의 논란이 있다"면서 "때문에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은 이어폰을 이용한 음악청취 습관을 개선하는 등의 사전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도움말: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최재영 교수, 경희의료원 이비인후과 여승근 교수, 중앙대병원 이비인후과 문인석 교수)

bio@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scoopkim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no
subject
name
date
hit
*
312
  초기 치매 극복한 박금숙씨

2011/01/18 2396 869
311
  현금자동지급기(ATM)가 공중화장실 변기만큼 불결

2011/01/12 2331 895
310
  2조원 실뱀장어 시장을 잡아라

2011/01/09 2586 924
309
  한국에 '골드미스'가 있다면,중국엔 '잉녀(剩女-셩뉘)'가 있다

2011/01/07 2739 1001
308
  손 탭댄스

2010/12/15 5804 1886
307
  주부라면 알아야 할 조미료

2010/12/11 2509 894
306
  1년에 4㎝ 이상 안 크면 성장판 검사부터 시키세요내

2010/11/24 2547 936
305
  아침형 인간 vs 올빼미형 인간…누가 더 똑똑할까

2010/11/21 2501 972
304
  [Weekly BIZ] 전기車는 '新산업혁명' 타고 온다

2010/11/21 2379 1019
303
  될 성 부른 남자인지 알아보려면 ‘약지’를 살펴라?

2010/11/14 2687 1092
302
  당신에게 필요한 미네랄은 무엇?

2010/11/14 2607 1054
301
  변기보다 더럽다? 도마 관리법

2010/11/02 2518 880
300
  탈모, 머리카락 가늘어질 때 약물 치료 시작하면 90% 막는다

2010/09/29 3867 1409

  MP3 달고사는 우리아이 귀 괜찮을까

2010/09/06 3065 1190
298
  녹내장 우습게 보다간 눈앞이 캄캄

2010/08/22 4392 1527
297
  모니터 밝기, 눈 피로도와 관련 있다, 없다?

2010/08/20 6020 2077
296
  싫지만 친근한 입병!! 정복하자!!

2010/07/29 3995 1392
295
  과일과 채소류의 똑똑 보관법

2010/06/28 3371 1405
294
  '실명(失明)의 공포'

2010/06/24 2754 1004
293
  견과류 건강하게 먹는 법

2010/06/12 3937 1450
[1] 2 [3][4][5][6][7][8][9][10]..[17]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