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332   17   2
  View Articles

Name  
    (2010-08-20 11:58:44, Hit : 6088, Vote : 2107)
Subject  
   모니터 밝기, 눈 피로도와 관련 있다, 없다?
인간이 도저히 따라잡을 수 없을만큼 빠른 속도로 변화하는 것이 있다. 그것은 바로 컴퓨터. 신제품이 나온지 얼마 되지 않아 다시 업그레이드 된 제품이 출시되는 등 도저히 그 발전의 끝을 알 수가 없다.

컴퓨터와 함께 외관은 물론 성능까지 함께 발전한 모니터 역시 몇 년전만 하더라도 흔했던 뚱뚱한 CRT모니터는 어느새 날씬한 LCD모니터로 대체됐다.

속도, 화질로는 CRT가 앞서지만 공간 활용도나 디자인적인 면에서 LCD의 인기는 이미 CRT를 넘어섰다. 하지만 LCD의 경우 밝기가 밝아 눈의 피로도가 전보다 증가했다고 호소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과연 눈의 건강을 위해서 적당한 화질과 명암비를 가진 모니터는 따로 있는 것일까.

◇ 모니터 밝기, 눈 피로도와 관련 있다, 없다?

일반적으로 컴퓨터 모니터는 주관적으로 느끼는 화질에 있어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하나는 얼마나 쓸모가 있는가를 느끼는 유용함이며 또 하나는 시청하기에 적당한 밝기와 명암을 가진 자연스러움이다.

유용함은 작업 시 정보를 쉽게 뽑아낼 수 있는 화상과 글씨를 빨리 읽을 수 있는 속도감을 추구하기 때문에 굉장히 밝아야 하고 명암비가 뚜렷해야 하며 깜빡거림이 없어야 한다. 즉 문서작성 같은 기능성의 작업을 할 때 필요한 요소다.

반면 자연스러움은 정보나 글씨를 읽는 것이 주목적이 아니고 오랜 시간 동안 보는 것이 주목적이기 때문에 그다지 높은 명암비를 요구하지 않는다.

대개의 사람들은 모니터 밝기나 뚜렷한 명암비로 인해 눈이 피로해지고 시력이 떨어졌다고 말을 하지만 전문의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한 것이 사실이다.

을지대학병원 안과 김용선 교수는 "눈은 명암비나 밝기와 상관없다"라고 잘라 말한다. 빛이 눈꺼풀을 지나서 각막, 수정체, 유리체, 망막에 이르러 상을 맺는데 눈의 피로도는 제일 겉에 있는 각막같은 감각신경에서 느낀다는 것.

즉 밝기의 정도가 망막까지 가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시력이나 눈의 피로도와는 관련이 없다는 것이다.

모니터를 볼 때 눈이 피로하다고 느끼는 것은 한쪽만 계속 응시하고 있어 깜빡이는 횟수가 보통때보다 현저히 떨어져 눈이 건조해지기 때문에 본인이 '눈이 아프다'라고 생각되어진다는 얘기다.

이와 함께 모니터와 눈의 피로도의 상관관계는 오히려 자연스러운 밝기와 명암비로 인해 모니터의 정보력이 떨어져 작업시간이 길어지기 때문이라는 의견도 있다.

부경대 화상정보공학부 김지홍 교수는 "눈이 피로함을 느끼는 것은 화면자체의 명암비가 높아서라기보다 밝기나 명암비가 낮아 글씨가 희미하게 보이는 등 정보력이 떨어져 관찰시간이 길어지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모니터의 명암비와 밝기는 눈의 피로를 증가시키기 때문에 직업적으로 컴퓨터를 많이 해야 하는 사람들은 신체 적응검사를 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중앙대용산병원 안과 김재찬 교수는 "바탕의 흰색이 너무 진하면 반사효과가 일어나 눈의 피로도가 증가한다"며 "책과 비슷한 밝기로 맞춰주는 것이 좋다"고 강조한다.

김 교수에 의하면 눈의 피로도를 증가시키는 뚜렷한 명암비를 가진 모니터나 이런 모니터를 오래 볼 경우 자율신경계통의 난조가 와서 신체 각 장기에 많은 변화를 일으킨다.

보통 자율신경계통은 교감신경에서 부교감신경, 호르몬의 분비를 담당해 눈물이 나거나 동공의 이완과 수축 등에 영향을 준다. 즉 밝기나 명암비로 인해 피로해진 눈은 자율신경계의 난조로 인해 배란이 불충분해지거나 생리 불규칙까지 생길 우려가 있다는 것.

때문에 김 교수는 "직업적으로 컴퓨터를 오래 하는 사람은 신체 적성검사를 해 조절력이 어느 정도 되는지 알아봐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충고했다.

◇ 해상도, 명암비의 싸움 'LCD 모니터'

요즘 출시되는 컴퓨터모니터는 정확한 정보력으로 소비자를 끌어 모으려 하는 경향이 강하다. 따라서 미세한 부분이나 글씨가 뚜렷하면서 정확함을 내세우므로 해상도와 명암비, 밝기의 싸움이 대세처럼 되고 있다.

그러나 이런 대세 속에서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개인적인 시력이나 작업의 종류를 감안해 때에 따라 밝기와 명암비, 해상도를 조절해가며 써야 한다.

이에 문서작업이나 미세한 사진작업을 할 때는 평균 22인치급으로 봤을 때 1200~1600의 해상도에 1000:1의 높은 명암비가 적정하다. 그러나 노인의 경우는 글씨가 깨알같이 보인다고 느껴질 수 있기 때문에 눈의 피로도 증가 요인이 돼 1000의 해상도로 낮추는 것이 필요하다.

만약 컴퓨터 모니터로 영화감상을 할 경우 눈은 구석구석 보지 않고 가운데를 중심으로 전체를 보기 때문에 낮은 명암비와 밝기로도 충분하다. 예를 들면 1000의 해상도에 200~300:1의 명암비 수준이면 된다.

만약 영화감상 시 주위가 어둡다면 모니터의 밝기를 줄여도 그만큼 광량은 나오므로 명암비가 더 떨어져도 크게 무리는 없다.

김범규 기자 bgk11@mdtoday.co.kr

[출처] [메디컬 투데이]수세미에 세균이 '득실득실'…살균기 시장 확대|작성자 김재찬




no
subject
name
date
hit
*
312
  초기 치매 극복한 박금숙씨

2011/01/18 2457 893
311
  현금자동지급기(ATM)가 공중화장실 변기만큼 불결

2011/01/12 2388 917
310
  2조원 실뱀장어 시장을 잡아라

2011/01/09 2649 945
309
  한국에 '골드미스'가 있다면,중국엔 '잉녀(剩女-셩뉘)'가 있다

2011/01/07 2806 1029
308
  손 탭댄스

2010/12/15 5857 1913
307
  주부라면 알아야 할 조미료

2010/12/11 2565 919
306
  1년에 4㎝ 이상 안 크면 성장판 검사부터 시키세요내

2010/11/24 2610 960
305
  아침형 인간 vs 올빼미형 인간…누가 더 똑똑할까

2010/11/21 2553 990
304
  [Weekly BIZ] 전기車는 '新산업혁명' 타고 온다

2010/11/21 2434 1042
303
  될 성 부른 남자인지 알아보려면 ‘약지’를 살펴라?

2010/11/14 2742 1114
302
  당신에게 필요한 미네랄은 무엇?

2010/11/14 2669 1077
301
  변기보다 더럽다? 도마 관리법

2010/11/02 2576 901
300
  탈모, 머리카락 가늘어질 때 약물 치료 시작하면 90% 막는다

2010/09/29 3935 1434
299
  MP3 달고사는 우리아이 귀 괜찮을까

2010/09/06 3118 1211
298
  녹내장 우습게 보다간 눈앞이 캄캄

2010/08/22 4458 1552

  모니터 밝기, 눈 피로도와 관련 있다, 없다?

2010/08/20 6088 2107
296
  싫지만 친근한 입병!! 정복하자!!

2010/07/29 4062 1416
295
  과일과 채소류의 똑똑 보관법

2010/06/28 3426 1427
294
  '실명(失明)의 공포'

2010/06/24 2807 1026
293
  견과류 건강하게 먹는 법

2010/06/12 3998 1473
[1] 2 [3][4][5][6][7][8][9][10]..[17] [next]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tyx